프로젝터 정보 , 홈시어터 정보 , 초보교실 , AV용어사전 , 고객&현장방문사진 , 에누리흥정 , 견적요청
 
 
 ㆍ프로젝터 I 프로젝터램프
 ㆍ스크린
 ㆍ캠코더
 ㆍ전동시스템
 ㆍ전자칠판
 ㆍ영상관련장비

 ㆍ홈시어터패키지    
 ㆍAV리시버앰프    
 ㆍAV파워앰프
 ㆍAV프로세서
 ㆍDVD/블루레이플레이어

 ㆍ5.1채널스피커
 ㆍ5.0채널스피커
 ㆍ톨보이  I 북쉘프
 ㆍ센터  I 서라운드
 ㆍ서브우퍼  I 새틀라이트

 ㆍ하이파이패키지
 ㆍ미니하이파이기기
 ㆍ인티앰프 I 프리앰프
 ㆍ파워앰프 I 포노앰프
 ㆍ진공관앰프  I 튜너
 ㆍD/A 컨버터
 ㆍCD/SACD플레이어
 ㆍ턴테이블  I 카트리지
 ㆍ앰프+CDP
 ㆍ2.1채널하이파이패키지

 ㆍ음향관련 악세서리
 ㆍ영상관련 악세서리
 
서비스가입사실확인
AV 용어 사전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Search    

AV 용어 사전
 

가변 주파수 범위 조절

우퍼에만 있는 기능으로 크로스오버 주파수를 변경해 줄 수 있다. 저음만을 전달하는 우퍼는 스스로 변경 주파수를 가짐으로써 자신의 환경에 맞게 조절하여 부밍 현상 등을 막을 수 있으며 프론트 스피커와의 조합 시 적절한 값을 찾아줄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50~150Hz까지의 폭을 가지며 대략 80~120Hz로 조절해 준다.
 

가청 주파수 대역(Audio Frequency Range)

사람의 귀에 소리로 느껴지는 주파수 대역으로 개개인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20-20,000Hz의 범위가 된다. 오디오 대역, 저주파(低周波) 대역이 라고도 한다.
 

가청주파수 可聽周波數 (audio frequency(AF)

사람의 귀가 소리로 느낄 수 있는 주파수 영역. 모든 소리는 각기 다른 주파수(周波數)와 음파(音波)의 강약의 성질을 띠고 공기 속을 통과하여 전달되어 나가는 현상인데, 이 때의 변위(變位)는 동시에 압력의 변위를 수반하므로 압력변화의 탄성파(彈性波)라고도 할 수 있다. 음원(音源)이 진동하면 기체 속에 그것과 일치하는 진동이 일어나고 압력 변화가 그 기체 속을 전달한다. 인간의 귀로 들을 수 있는 음파의 범위는 20㎐ 이상 2만 ㎐이하 영역의 진동 횟수이고, 소리의 크기는 4~130폰(phon) 정도의 영역이다. 사람이 소리를 들을 때에 그 주파수에 따라 들리는 소리에도 한계가 있는데 소리의 크기에 따른 한계도 있다. 작은 쪽의 한계 값에 해당하는 실효적인 음압(音壓)을 최소가청 값이라 고 한다. 그 값은 주파수에 따라 다른데 500㎐~5000㎐ 범위 안에서는 거의 일정하며 그보다 주파수가 적거나 또 많아도 최소가청 값은 커져서 20㎐ 이하의 초저주파음이나 20㎑ 이상의 소리는 들리지 않게 된다. 대체로 2만 Hz 정도의 주파수를 말하며, 음파뿐만 아니라 전파 등 모든 진동에 대해서도 적용된다. 사람이 소리를 느낄 때 3대요소라고 할 수 있는 것이 크기·높이·음색인데 인간의 귀에 들리는 소리의 크기는 소리 파동의 진동수에 따라 다르다. 예를 들면 1㎑의 음압의 레벨은 4㏈ 정도이고 30㎐의 소리에서는 60㏈ 정도가 된다. 따라서 같은 크기로 느끼는 음압의 레벨을 진동수에 연결하면 하나의 곡선이 나타나는데, 이 곡선을 소리크기의 기본으로 삼아 1㎑의 소리크기를 음압의 레벨과 일치시킨 것이 바로 ‘폰’이다. 1㎑에서의 사람들 대부분의 최소한 가청 때의 음압의 평균값은 10㏈ 정도이다. 우리가 큰 소리를 들을 때면 귀가 아픔을 느끼기도 하는데 이런 때의 기준을 최대가청 값이라고 하며 주파수에 관계없이 140㏈ 정도가 된다.
 

고조파 변형

오디오기기에 어떤 하나의 주파수 신호(기본파)를 입력하여 나온 출력을 분석해 보면 이 기본파 이외에도 기본파의 정수배인 주파수 성분을 가진 신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정수배인 주파수 성분을 고조파 성분이라고 하며 전 출력 속에 포함된 고조파 성분을 비율로 나타낸 것이 고조파 변형율입니다. 고조파 변형은 악기의 음을 탁하게 만든다든지 음색을 바꾸어 버리므로 이는 오디오 기기에는 커다란 적이 되기 때문에 변형율이 적은 것이 좋습니다. 약어로는 HD라고 합니다.
 

고주파 高周波 (high frequency)

높은 주파수를 가진 전자파(電磁波). 저주파에 대응하는 말이다. 고주파라는 말은 여러 가지 뜻으로 쓰이고 있어 명확한 구분이 없다. 전력공학 분야에서는 상용주파수인 50∼60Hz를 저주파, 그 이상을 고주파라고 하며, 보통의 전기계기에서도 같다. 통신공학에서는 가청(可聽) 주파수대인 20∼2만 Hz 이상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으나, 신호파에 대하여 반송파(搬送波)를 가리킬 때도 있다. 그리고 슈퍼헤테로다인 방식의 수신기에서는 희망수신주파수가 일반적으로 중간주파보다 높으므로, 이것을 고주파라 하고 있다. 즉, 중파수신기에서는 500∼1,600kHz가 고주파이고 FM수신기·텔레비전 수상기에서는 각각 80MHz 부근의 90∼220MHz대(帶)가 고주파이다. 이 밖에 전화 관계에서는 음성주파수 이상(수kHz)을 가리킨다. 고주파에서는 전자파를 방사하기 쉬우므로 다른 것에 방해를 주기 쉽고, 또 다른 것으로부터 방사나 유도 등의 방해를 받기 쉽다. 그리고 고주파 전송계에서는 누설(漏洩)이나 손실이 커지고 귀환(歸還)에 의한 발진(發振)도 일어나기 쉬우므로, 측정이나 기기의 설계 그리고 조정에는 충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공진(Resonance)

물체가 외부로부터 진동을 받으면 특정주파수에서 가장 강하게 진동하게되는데, 이 때의 진동을 공진이라고 하며, 그 주파수를 공진 주파수라고 한다.
 

과도특성 또는 트랜지언트 특성

스피커에 대해 갑자기 입력을 가하고 끊었을 때, 진동에 수반하는 음이 어느 정도 입력과 같은 것이 되는가의 특성을 의미합니다. 이 과도 특성은 스피커와 이 스피커를 구동시키는 앰프의 댐핑 팩터에 좌우됩니다.
 

광(Optical) 단자, 동축(Coxial) 단자

AV 기기들의 디지털 오디오 신호를 연결하는 방식은 흔히 위의 두 가지 방식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디지털 기기라 할수 있는 CDP, DVDP 등의 구조는 크게 타이틀 자체에 디지털 입력되어 있는 신호를 읽어 들이는 부분과 (흔히 트랜스포트 라 합니다), 요 읽어 들여진 디지털 신호를 스피커로 들을 수 있도록 아나로그로 전환 시켜주는 오디오 D/A 컨버터(오디오 D/A 컨버터란, 디지털 쏘스에 입력되어져 있는 디지 털 오디오 신호를 스피커를 통해 들을 수 있는 아나로그 신호로 전환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부분으로 되어진 형태를 띄고 있는데, 요 디지털 오디오 신호를 읽어서 CDP, DVDP 등에 내장되어져 있는 D/A 컨버터를 거치지 않고 AV 리시버나 기타 다른 기기로 보낼 때 이용하는 입/출력 단자입니다. 그럼 왜 자체에 내장 되어진 D/A 컨버터를 이용하지 않고 AV 리시버로 디지털 신호를 전송 하는지에 대해서 의문이 생길 것입니다. 그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일반적 으로 CDP의 경우는 오디오 D/A 컨버팅을 거치더라도 아나로그 음원은 좌/우 의 스테레오 2 채널로 분리되어 2개의 선으로 간단히 앰프에 연결이 가능하지만, DVDP의 경우는 다르겠죠? 만약 DVDP에서 DD(돌비디지탈) 이나 DTS(Digital Theater Systems) 의 5.1채널의 사운드로 인코딩 되어져 있는 경우에는 DVDP 에 내장되어져 있는 오디오 D/A 컨버터로 컨버팅 후에는 무려 5.1 채널의 아나로그 신호로 분리되어지고 이것을 앰프로 연결하려면 6개나 되는 라인이 필요하게 됩니다. 그 밖에, DVDP 자체에 내장된 오디오 D/V 컨버터 보다 AV 리시버등에 내장된 오디오 D/V 컨버터가 보다 더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컨버팅을 수행하기 때문이지요.. 일반적으로 동축단자를 연결하기 위한 동축케이블은 저항값 75오옴의 선이면 가능하구요 광단자를 연결하기 위해서는 광케이블이 필요합니다. 흔히 일반적으로 광케이블로 연결하는 것보다 동축 단자로 연결하는 것이 소리가 더 두툼하고 해상도가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광단자를 통해 들어온 디지털 오디오 신호를 처리 하는 회로부분이 아직도 많은 개선이 요구가 되기 때문이며 이론상으론 광 단자가 더 좋은 음질을 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주의할 점은 광케이블의 경우, 꺽이면 안되므로 조심해서 다루어야 합니다.
 

광디스크 光- (optical disc)

디스크에 빛으로 정보를 기록하는 기억매체. 저장할 정보량이 증가함에 따라 정보를 저장하는 곳에 넣고 꺼내는 방식이 전기적인 방식에서 광학적인 방식으로 옮아가고 있다. 전기적인 방식에서는 정보를 저장하는 곳의 전기용량, 전기저항 등을 변화시킴으로써 정보를 넣고 이 변화를 전기적으로 읽음으로써 정보를 알아낼 수 있으나, 광학적인 방식에서는 정보를 저장하는 곳의 빛의 투과율 ·반사율 ·위상 ·편광 등을 변화시켜 정보를 넣고 이 변화를 빛으로 읽어 내어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된다. 광학적 방식의 정보 저장 및 추출 방식 중의 하나인 광디스크에서는 원판 형태의 디스크에 정보들이 저장되어 있고, 집속된 레이저광을 조사(照射)하여 그 반사율이나 반사시의 빛의 위상 또는 편광변화를 읽어 정보를 읽는다. 가장 많이 쓰이는 방식은 디스크 상에 빛의 파장 정도의 크기인 미세한 홈(pit)들을 만들어 주어서 홈의 유무에 따라 ‘1’ 및 ‘0’인 디지털 신호를 싣는다. 집속된 레이저광 아래에 홈들이 지나가도록 디스크는 고속으로 회전하게 되며 레이저광이 홈에 오게 되면 빛의 산란 때문에 빛의 유효 반사율(광검출기에서 본)이 홈이 없을 때보다 감소하게 되거나(홈의 깊이를 조사하는 레이저광 파장의 1/2로 하는 경우), 또는 반사되는 빛의 진행 방향이 수직에서 벗어나게 되어(홈의 깊이를 조사하는 레이저광 파장의 1/4로 하는 경우) 홈의 유무를 판별하게 된다. 현재 사용되는, 홈을 활용하는 광디스크에서는 사용자는 저장된 정보를 광을 이용하여 읽을 수만 있고 쓸 수는 없다. 디스크에 자기광학필름(magneto optical film)을 코팅하여 정보의 기록과 추출을 광을 이용하여 사용자가 직접 할 수 있게 하는 새로운 기술도 개발 중에 있다.
 

광메모리 光- (optoelectronic memory)

터 등의 데이터나 프로그램의 기억에 응용한 기억매체(記憶媒體). 광디스크의 정보기억용량은 다른 메모리에 비하여 매우 커서, 레이저비디오디스크는 한쪽 면에 정지화상 5만 4000장을 기억할 수 있다. 또, 비접촉식이므로 디스크면이나 헤드가 마모되지 않는다는 이점이 있어서 자기(磁氣)디스크나 자기테이프를 대신하는 외부 메모리(기억매체)로서 이용되고 있다. 광메모리의 기억용량은 자기디스크의 10배 정도이며, 평균 액세스타임도 0.5초 정도 빠르다. 그러나 다른 방식과 비교하여 컴퓨터의 주변장치로서의 신뢰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우선은 화상(畵像) 파일이나 문서 파일 등의 목적에 이용되고 있다.
 
[1][2][3][4][5][6][7][8][9][10][다음 10 개]